1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의 부인인 김미경 교수는 14일 안 후보 의원실 직원들을 사적으로 이용했다는 의혹과 관련 "비서진에게 업무 부담준 점 전적으로 제 불찰"이라며 사실상 인정하고 사과문을 발표했다.
2 보도에 따르면 김 교수후보 의원실 보좌진에게 메일을 통해 기차표 예매·강의료 관련 서류 요청·강의 자료 검토를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3 한편 JTBC는 13일 "국회의원 사무실 직원은 분명히 국민세금으로 봉급을 받는 공무원인데 국회의원이 아닌 김 교수가 마치 자신의 비서처럼 일을 시켰다"며 "한 전직 보좌관은 김 교수의원실의 차량을 사적인 일에 사용했다는 증언도 내놨다"고 보도했다.
트위터 반응

@superlmh: 당신 불찰은 당신 불찰이고.. 안철수가 책임일 부분도 분명히 있을텐데..
김미경 "전적으로 제불찰"..安 의원실 직원 사적 이용 사실상 인정 https://t.co/qdCnAGVtLX

@intoTEUS: https://t.co/XMKb6aEFZF
사실이 아닌 건 "업무상 부담", "제 불찰" 두개군.
안철수의 불찰이고 업무 아님. 그냥 개짓거리 한 거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