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공급 줄여도 시장 과열되면 추가대책 마련할 것" ]
2 특히 부처 특성 상 주택시장의 안정성을 우선해 금융당국보다는 보수적인 태도를 취할 수밖에 없다는 의견이다.
3 김 차관은 "가계부채 대책에 대한 시장의 반응은 좀 더 지켜봐야 한다"며 "관련 부처들과 함께 시장 상황을 모니터링해 필요하다면 적절한 대응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