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국내총생산(GDP)이 지금의 5분의1 수준인 2400억달러(163조원)에 그쳤던 1989년.
2 하지만 경직된 분위기가 완화돼 감에 따라 꼿꼿이 등을 펴고 앉았던 김 대표의 자세가 살짝 풀어졌고, 단답형이 주를 이뤘던 그의 말에도 살이 붙기 시작했다.
3 그 중에서도 가장 첫번째 덕목인 신뢰가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