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The first lines of Parse code were written nearly four years ago.
2 There was a deep bench of library support, gems, deploy tooling, and best practices available, so we didn’t have to reinvent very many wheels.
3 We now almost never have reliability-impacting events that can be tracked back to the API layer – a massive shift from a year ago.
트위터 반응

@devthewild: Parse가 RoR에서 Go로 넘어간 이야기 http://t.co/myzdLXDswO

스케일이 커질수록 비동기문제. C# vs Go에서 Go 선택

@caesar13th: http://t.co/mHw5BJALOB Ruby on Rails 에서 Go로 옮기면서 성능 향상이 많이 됐다는 내용의 글인데 난 내용보다는 C++ 섹션이 눈에 더 들어온다.

@lswdev: Parse 가 API 를 Ruby Rails 에서 Go 로 변경해서 성능향상을 하고 정신건강을 유지했다는 이야기 http://t.co/bDsCHSkLVy

@elegantcoder_: Parse 가 RoR 이후 Go 로 언어를 전환했다고 한다. 언어에 대한 논란은 헬게이트로 번지는 경우가 많은데 깔끔하게 정리함. 그리고 자바는 선택지에 없음. http://t.co/dsWAQgYGHf

@seoyoochan: How We Moved Our API From Ruby to Go and Saved Our Sanity http://t.co/MjBCzxsdsY @parseit 님이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