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박원순 서울시장은 6일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사태와 관련 "시민 안전 앞에서는 늑장대응보다 과잉대응이 낫다"고 강조했다.
2 정부에는 "중앙정부와 지방정부가 따로 없이 정보를 공유하고 대책을 함께 논의해야 한다"고 촉구하면서 "대통령이나 보건복지부장관이 부르면 언제든지 달려갈 것"이라고 말했다.
3 그는 또 '메르스의 본산'이라고 할 수 있는 사우디아라비아의 보건차관이 최근 연합뉴스와 인터뷰에서 "절대 확진 때까지 기다리지 말고 모든 의심자를 통제해야 한다"고 한 점을 언급하며 보건차관의 조언을 새겨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속이 뻥 뚤리는 시원한 말씀!
대한민국민은 불행해도 서울시민은 행복하겠다.

명언이다. 받아 적어라.

트위터 반응

@kimmyungwon: 박원순 "메르스 늑장대응보다 과잉대응이 낫다" | 다음 뉴스 http://t.co/lNObtcGyQM
정부의 뒷북 대응 ㅡ세월호 때와 똑같군 ㅡ삼성이라고
그 동안 숨겼나?

@twtdaily5: 박원순 "메르스 늑장대응보다 과잉대응이 낫다" http://t.co/GBV3qx4jnw

@tdmedi: 박원순 "메르스 늑장대응보다 과잉대응이 낫다" http://t.co/1fJ1jwlLyv

@twtdaily2: 박원순 "메르스 늑장대응보다 과잉대응이 낫다" http://t.co/qrX14Bn9b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