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예년보다 이른 더위로 호텔업계가 앞 다퉈 고가의 빙수 제품을 선보이며 '작은사치' 열풍을 이어가고 있다.
2 28일 업계에 따르면 국내 특급호텔에서 판매되는 최고가 빙수는 JW 메리어트 동대문 스퀘어 서울의 '돔 베리뇽 빙수'로, 가격은 8만원이다.
3 호텔 업계 관계자는 이에 대해 "애플망고의 경우 출하 시기에 따라 ㎏당 10만원 이상까지 가격이 치솟는 등 고급 식재료 탓에 불가피하게 높은 가격대에 판매할 수밖에 없다"면서 "다소 비싼 값에 팔더라도, 고객에게 최고급 제품을 선보인다는 것이 호텔 측 전략"이라고 ..
트위터 반응

@mojito0: "스테이크보다 비싸다"..특급호텔 '빙수전쟁'(종합) | 미디어다음 http://t.co/JOqTACEVu7

@haeryone: "스테이크보다 비싸다"..특급호텔 '빙수전쟁'(종합) | 미디어다음 http://t.co/Fwp9JWeTM7

@nadlri: "스테이크보다 비싸다"..특급호텔 '빙수전쟁'(종합) http://t.co/lMq3EmjeXo

@Daily0523: "스테이크보다 비싸다"..특급호텔 '빙수전쟁'(종합) http://t.co/cbRxaAvEzM 수요도 있고 마케팅도 마케팅도 있고 수요도 있으니까. 8만원에 행복하다는 걸 뭐.

@lovely_lhw: "스테이크보다 비싸다"..특급호텔 '빙수전쟁'(종합) | http://t.co/9NSo2PIe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