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캘리포니아주 베니스 소재 브랜드 ‘벅 메이슨’의 에릭 슈나켄버그(30) 공동창립자는 “나는 매일 티셔츠와 청바지를 입는다”며 “내 유니폼이나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2 그는 자신의 티셔츠가 흔히 파는 3장 묶음 티셔츠와 다른 점에 대해 “가장 중요한 것은 어깨 핏”이라며 “길이도 보라.
3 슈나켄버그와 IT 전문가였던 사샤 코엔(32)은 지난해 적당한 가격의 스타일리시한 기본 의류 라인을 론칭했다.
트위터 반응

@keumryul: 완벽한 티셔츠를 찾아서 http://t.co/mORN3TsFa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