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제프 베조스의 품에 안긴 워싱턴포스트의 약진이 놀랍다.
2 특히 워싱턴포스트 입장에선 거의 공짜로 수 많은 잠재 독자들에 접근할 수 있게 된다.
3 CMS 아웃소싱 사업은 추가 매출원 발굴이란 측면에서도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
트위터 반응

@jeholee: 워싱턴포스트 확 바꾼 '베조스 파워' 핵심은? http://t.co/UFXaJvgpMc

@2codi: 워싱턴포스트 확 바꾼 '베조스 파워' 핵심은? http://t.co/hPYEBcvwgz

@KostaJapan: 기업의 디지털 마케터들은 반드시 주목해서 볼만한 기사. http://t.co/U5wAoTLXVe

@Narciman: 죽어가던 워싱턴포스트 살린 '베조스' - 1년새 방문자 71% 증가…디지털 혁신 실험 대성공 (ZDNet) http://t.co/4mNTNO4evc

@hypertext30: 죽어가던 워싱턴포스트 살린 제프 베조스 http://t.co/N2Se3K5REB

@chois2020: 죽어가던 워싱턴포스트 살린 '베조스' http://t.co/hfSU4fh8uf

@dangun76: 저만 읽고 공유를 못 드렸던 기사입니다. 워싱턴포스트가 제프 베조스를 만나 꿈틀대는 모양입니다. 정말 잘 정리된 기사랍니다.... http://t.co/XdteG0cvEw

@Eco_agentLee: 가장 먼저 시도한 ‘모닝 믹스’는 한 마디로 버즈피드나 허핑턴포스트 같은 사이트들이 다룸직한 기사를 워싱턴포스트 사이트에 올리는 것이었다. // '죽어가던 워싱턴포스트 살린 '베조스' http://t.co/50tty6HUyO

@maaarket: 죽어가던 워싱턴포스트 살린 '베조스' http://t.co/doz2CwH6j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