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배달 어플리케이션(앱·응용프로그램)의 춘추전국시대다.
2 원조답게 김 대표는 인터뷰 내내 배달앱의 '본질'을 강조했다.
3 그러나 이제 막 개화한 배달앱 시장은 판을 더 키울 모양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