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배달앱 시장선점을 위한 삼파전이 갈수록 심화되고 있다.
2 ‘배달의민족’(우아한형제들)은 개성있는 광고와 가맹점과의 상생을, 요기요(알지피코리아)는 간편한 주문 방식과 대대적인 광고 마케팅을, 배달통은 가장 많은 가맹점 수를 내세우며 시장 선점에 매진하는 모습이다.
3 요기요는 작년 말 케이블 방송을 시작으로 올 초부터는 지상파 광고시작하며 가장 많은 금액을 광고 예산에 집행하고 있다.
트위터 반응

@zdnetkorea: 배달앱 삼파전 치열…“이익보다 선점 먼저” http://t.co/aA6colppLJ #zdk

@myMargarin: 마오인북 - 배달앱 삼파전 치열…“이익보다 점유율” http://t.co/5pFpoRQPG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