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설립 2년 만에 국내 벤처기업 35개를 인수옐로모바일의 행보가 주목받고 있다.
2 특히 올 6월 말 기준 옐로모바일의 부채는 668억원으로 부채비율이 440%에 달해 '언제 터질지 모르는 시한폭탄'이라는 이야기도 나온다.
3 국내에서는 자금 여력이 있는 대기업도 M&A에 소극적인 것이 사실이다.
트위터 반응

@naruter: 옐로모바일, 2년간 35개 기업쇼핑..벤처기업 우군인가 사냥꾼인가 http://t.co/04QTgnBnX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