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아베 신조 총리의 집권 이후 내수정책은 '뜨거운 감자'였다.
2 아베는 자민당출신 총리로서 13년 만에 노동절 행사에 참석해 "기업의 늘어난 수익이 임금으로 이어지는게 중요하다"고도 강조했다.
3주석은 지난해 12월 중앙경제공작회의에서 채택된 '온중구진'(穩中求進)이란 큰 기조를 유지하는 가운데 "거시정책의 연속성과 안정성을 추진하면서 경제의 심화 개혁과 경제 구조 조정을 조속히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트위터 반응

@stock_bot: [아베vs시진핑]⑩아베노믹스와 타초경사(打草驚蛇) - 실패했다고 평가하는 주 요인은 소비 위축 http://t.co/WJnMtmikoU

@newsmchi: [아베vs시진핑]⑩아베노믹스와 타초경사(打草驚蛇) - 실패했다고 평가하는 주 요인은 소비 위축 /

아베 신조 총리의 집권 이후 내수정책은 '뜨거운 감자'였다.

아베는 자민당출신 총리로서 13년 만에... http://t.co/vEqro1J2B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