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담보대출비율(LTV)과 총부채상환비율(DTI) 완화 등 정부의 금융완화책 이후 주택담보대출이 가파르게 증가한 가운데 올 들어 7월까지 대출금의 절반 이상이 원래 목적인 '주택구입'보다는 '생계자금'에 쓰인 것으로 나타났다.
2 특히 정부가 주택경기 부양을 위해 지난 8월부터 LTV를 70%로, DTI를 60%로 상향 조정하면서 주택담보대출은 가파르게 늘었다.
3 그러나 금융당국은 아직까지 비주택 구입용 주택담보대출의 급증에 대해 크게 걱정하지 않는 분위기다.

최부총리! 결국엔 자기가 영삼이형 꼴날걸 알라나? 난 진즉에 알았네만...

핵폭탄만 폭탄이냐

가계 빚 폭탄 터지는 순간 아찔하다~~아찔해 ~

트위터 반응

@dandyshkim: LTV·DTI 완화, 결국 가계빚 폭탄 주범되나 http://t.co/bWn3SrEuSy "'경기 활성화보다 가계부채의 부실을 더 키울 수 있다'는 우려가 현실화될 가능성이 높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