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15일 오후 서울 세종로 올레스퀘어에서 열린 '제 4회 olleh 국제스마트폰영화제'에서 나르샤가 입장하고 있다.
2 특히 올해 단편 경쟁부문은, 10분 부문 외에 초단편 부문인 1분 부문이 신설되고, 트위터의 동영상인 SNS인 바인(Vine)으로 출품하는 특별상 6초상이 마련되어 스마트폰 영화의 기가찬 상상력을 더욱 재미있게 즐길 수 있다.
3 'Olleh 국제스마트폰영화제'는 스마트폰으로 제작한 영화들을 대상으로 하는 단편영화 공모전으로 드라마, 멜로, 액션, 코미디, 다큐멘터리 등 장르에 구분 없이 10분 이내의 단편영화를 대상으로 한다.

노 팬티?

오빵오빵 내숭떨면서 남자들 벗겨먹을라고하는 년들보다.
있는 그대로 표현하고 어느 부분에서 만큼은 순수한 나르샤같은 여자가 더 매력적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