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소규모 사업체를 효과적으로 홍보하기 위한 다양한 방법을 찾아서 이를 잘 관리하는 것은 한국뿐만 아니라 세계 어떤 곳에서도 어려운 일 중에 하나이다.
2 하지만 ‘베이컨’ 그 자체에 대해 알고자 하는 한국인들이 갈수록 많아지고 있기 때문에 특히 소규모 사업체들은 이와 같은 변화를 눈여겨봐야 할 것 같다.
3 특히 본인의 체형에 꼭 맞으면서 자신이 원하는 스타일의 옷을 입을 수 있다는 것이 맞춤복의 장점이라는 대화는 청취자들에게 의미 있게 다가갔다.
트위터 반응

@WSJKorea1: 타드 샘플이 @ArtfulToddger 한국에서 사업을 하면서 겪는 고충과 경함담을 공유합니다. http://t.co/IWgJPZgtfX "어떻게 사업을 알릴 것인가" 사진=Conor Wiecking http://t.co/eToAo3D2SW

@ArtfulToddger: @fashioncurator 굿모닝 ^^ MT @WSJKorea1 타드 샘플이 @ArtfulToddger 한국에서 사업을 하면서 겪는 고충과 경함담을 공유합니다. http://t.co/KDAMIy7EO4 "어떻게 사업을 알릴 것인가"....

@ArtfulToddger: 며칠전에 올렸던 이번 달의 제가 쓰 월스트리트저널 칼럼을 읽으셨나요? http://t.co/nqwj9xDo5C

오늘 WSJ Korea Real Time 블로그에 이번 달의 제 칼럼 영문으로 나왔어요. http://t.co/hC7kybjgB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