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격동의 시대를 앞둔 한국 모바일게임 시장에 황건 ( 黃巾 ) 의 깃발이 올라가며 ,
2 지난 3 월 방준혁 넷마블 고문은 “ 넷마블은 현재 국내 모바일 시장의 30% 를 차지하고 있지만 , 한 기업이 하나의 시장에서 50, 60% 를 차지하는 것은 극히 어려운 일 ” 이라며 “ 글로벌 시장에서 경쟁력을 확보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 고 말하기도 ..
3 하지만 거대 제국을 돌보기 위해서는 하나 , 둘 흥행 가지고는 간에 기별도 가지 않을 정도라는 점이 문제긴 합니다 .
트위터 반응

@_711018692445: (모바일게임시대下) 시장의 지배자는 누구인가? http://t.co/pQurlF2kg5

@96h: (모바일게임시대下) 시장의 지배자는 누구인가? http://t.co/UMHN75ScU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