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지난 3일 서울에서 열린 '제2차 한·독 게임산업 세미나'에 참석하기 위해 한국을 찾은 도르스텐 운거 독일연방 게임산업협회 이사장(사진)은 한국경제신문과의 인터뷰에서 "그동안 유럽에선 비디오 게임이 더 인기가 많았지만 최근에는 온라인과 모바일 게임인기가 빠르게 ..
2 운거 이사장은 "게임은 학습, 트레이닝, 시뮬레이션 등에 적용되며 사회와 정보기술(IT) 전반의 혁신을 이끄는 데 큰 역할을 하고 있다"며 "독일 NRW 주정부는 이런 게임의 긍정적인 부분에 주목하고 있다"고 전했다.
3 독일에서는 지금 55세 이상이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게임 이용자라는 설명이다.

신의진 시발년이 게임을 마약류에 포함시켜서 각종센터지어놓고 관피아짖하려고하는거지 뭐...개 jot같은년..무슨 빨갱이 발상도 아니고 매출액의 1%를 강제징수하냐? 교통사고 많이나면 현기차 매출액 징수하냐? 스마트폰중독되면 삼성한태 징수하냐? 개fot같은 시발년..

미안합니다.. 우리나라는 후진국이라서요....
앞으로 수백년이 흘러도 절대 독일 발톱의 때만큼도 못따라가요..
왜냐하면 대구리 빠.가들이 정치하고 있걸랑요 ㅋㅋㅋㅋ
그리고 정치하는넘중 95%이상이 전과자임 ㅇㅇ

트위터 반응

@daumnet: [IT/과학뉴스] "독일에서도 테라 같은 한국게임 인기" http://t.co/XZAkvwsH3C

@0Heinessen0: "독일에서도 테라 같은 한국게임 인기" http://t.co/gFRvCjg5QI
신의진의원 목적중 하나가 관피아 인지 묻고 싶다.

@pastecat: "독일에서도 테라 같은 한국게임 인기" http://t.co/KVKIs7qgza"유럽 진출을 원하는 한국 게임사들도 최근 많은 문의를 해오고 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