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지난 3월 27일 야후 재팬(이하 야후)은 현재 소프트뱅크의 자회사인 eAccess와 Willcom통신사를 매수해 통신사업에 진출할 계획이라고 기자회견을 열어 밝힌 바 있다.
2 문제는 소프트뱅크 모바일과 eAccess가 비록 별도의 회사라고는 하지만 같은 그룹내에 속해 있는 만큼 양사 모두에게 주파수대를 주는 것은 불공평하다고 다른 통신사들이 반발해 왔다.
3 즉, Y!MOBILE 가입자가 야후 서비스를 이용하도록 유도함으로써 야후의 매출을 올리는 전략이다.
트위터 반응

@oojoo: 야후재팬의 eAccess, Willcom 인수를 통한 통신사업 진출은, 서비스/콘텐츠 사업자가 제조를 넘어(아마존, 구글 등), 통신 사업까지 진출하며 본격적인 산업간 경계의 붕괴를 보여주는 대표 사례..
http://t.co/hzJI69MWxU

@won_wizard: "@oojoo: 야후재팬의 eAccess, Willcom 인수를 통한 통신사업 진출은, 서비스/콘텐츠 사업자가 제조를 넘어(아마존, 구글 등), 통신 사업까지 진출하며 본격적인 산업간 경계의 붕괴를 보여주는
http://t.co/9RefSyVTh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