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휴대전화 대리점이나 판매점(매장으로 통칭)을 방문해 찍어둔 스마트폰을 사려고 하면 직원들은 흔히 이렇게 말한다.
2 정부와 업계에서는 단말기 유통구조 개선법(단통법)이 이 같은 상황을 해결하는 실마리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3 과다 보조금이 문제되는 이유는 이용자 차별이 발생하기 때문인데, 단통법은 휴대전화 보조금을 공시해 소비자에 따른 보조금 차별 지급 금지를 골자로 하기 때문이다.

인터넷으로 사는게 속편함. 이런저런말에 혹할필요도 없고 사려는 물건찍어놨다가 가격떨어지기만을 기다리다가 할인할때 사면 후회도없고 잘못샀다는 말을 들을 필요도없음. 아직까지는 이방법이 제일나은거같음

휴대폰은 제조사 대리점에서 팔고 이통사는 고객이 들고 오는 휴대폰을 연결 개통하여 통신비만 받는게 정상아뇨? 장난하냐? 게에 쓰레기 사기꾼넘들. 정책당국넘들도 한통속이다.

이통사가 통신비로 엄청난 이윤을 챙기기 때문!!!! 중요 상권엔 모두 통신사 매장만 들어가있다. 얼마나 비싼 매장인데 버티고 있는거 보면서 리베이트 엄청나다는거 다 알고 있었다.
통화료가 파격적으로 낮아져야 한다.
휴대폰 보조금을 두드려 잡을게 아니라, 통신비를 강제로 절반 이하로 낮춰봐라.
통신비 대폭 낮아지면 보조금 자동으로 없어지고, 기기 출고값 자동으로 많이 낮아진다.
정통부야 알면서도 통신비는 못낮춰 주겠지? 대기업 떵떵거리고 먹고 살아야 되니까~ 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