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회사 운영자금을 한 푼이라도 더 벌겠다며 기발한 시리얼 박스를 판매했던 에어비앤비(Airbnb)는 이제 호텔 업계를 위협하는 존재로 우뚝 성장했다.
2 모바일과 인터넷 기반의 새로운 사업 모델에 대한 투자자들의 관심이 치솟는 분위기에서 이익을 얻은 셈이다.
3 그러나 중소 호텔 운영업체들은 슬슬 걱정이 되기 시작했다.
트위터 반응

@JaeyeonWoo: 에어비앤비, 기업가치 100억 달러 클럽 합류 임박. http://t.co/r9GJKpJ91M 2008년 창업한 에어비앤비는 무일푼으로 시작해 백만장자가 된 실리콘밸리의 전형적인 신화.

@fiona0007: 에어비앤비, 기업가치 100억 달러 클럽 합류 임박 - WSJ Korea - WSJ http://t.co/WMeYHYot7S via @WSJ

@sweetiegwen: 에어비앤비, 기업가치 100억 달러 클럽 합류 임박 http://t.co/FHcPJLbnzq

@hananplaza: 공유경제 서비스의 대표모델격인 Airbnb의 기업가치가 벌써 100억불 이상으로 평가. 기존 호텔 업계도 위협. 대단.. http://t.co/qnmsYgmGcr

@sfts27: 에어비앤비, 기업가치 100억 달러 클럽 합류 임박 http://t.co/E9U7PgrLJ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