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54테라바이트(TB)에 달하는 아동음란물과 음란동영상, 영화 등을 유포한 프로그래머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2 서울 강북경찰서는 해외 서버로 비공개 토렌트 사이트개설한 다음 회원들에게 돈을 받고 아동음란물 등을 유포하는 방식으로 200여만원을 챙긴 김모(43)씨와 최모(41)씨를 아동음란물유포 혐의 등으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29일 밝혔다.
3 직업이 프로그래머인 이들은 2012년 2월부터 인터넷에서 음란동영상과 영화 TV자료 등을 확보한 뒤 베트남 서버로 'W동'이라는 비공개 토렌트(P2P) 사이트개설해 무료회원 3400여명에게 음란동영상 960편을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다.

거참 그만한 양이 된다는게 놀랍다;; 아동들이 자원해서 찍을리는 없을텐데 ㅠ

54테라 엄청나네 ㅠㅠ

저런걸 쵤영하는 놈들은 그냥두고 파는 놈만잡냐? 개족같은 법 이게법이냐? 이씨8놈들아

트위터 반응

@nadlri: 회원제로 아동음란물 등 '54TB' 유포 프로그래머 덜미 http://t.co/WWspQ6PVLV

@baysse_: 이제 토렌트도 패킷 감청해서 잡아들이는 모양? 말이 야동이지 이제 시간문제겠네 http://t.co/1S664z2qkN

@doax: 회원제 비공개 토런트 운영자 구속. W동인데,,, 예전에 잠깐 사용하며 좀 위험하다는 생각을 했었습니다. 후원을 사이트를 통해 받았는데 이렇게 하면 비공개의 의미가 사라지죠. http://t.co/bKNTz8ZGia

@strings7B: 회원제로 아동음란물 등 '54TB' 유포 프로그래머 덜미 http://t.co/qcP11Mt0t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