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방송통신심의위원회의 불법ㆍ유해사이트 경고 페이지인 Warning.or.kr.
2 한상기 소셜컴퓨팅연구소 소장은 "나라별로 차단이나 삭제와 관련한 정책은 다 존재하며 문화권이나 사회적 합의의 수준에 따라 그 내용은 서로 다를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3 하지만 무료의 경우 대부분 느리거나 서비스가 금방 중단되는 단점이 있다.
트위터 반응

@falnlov: 국내의 PV 10위권 내에 드는 사이트의 위엄. http://t.co/1nO4Nr4Oh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