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비즈니스 인사이더가 게재한 마리사 마이어의 야후 CEO 취임 막전막후 이야기를 기사화해 크게 주목 받은적이 있다.
2 회의 이후 구글 중역인 아모로소 영입에 가담했던 바렛은 레빈슨에게 어떻게 됐냐고 물었지만, 레빈슨은 그에게 자기가 정식 CEO가 못 될 것 같다고 답했다.
3 이곳에는 레빈슨과 마이크로 소프트와 장기간 협상을 진행한 짐 해커만, 야후 최고의 제품 기획 담당인 샤시 세스, 금융 담당 팀모스, 뉴스 코프의 미키로센, CMO 모리 스필만이 있었고 그들은 그 자리가 매우 형식적인 자리라는 것을 알고 있었다.
트위터 반응

@cjangho: 마리사 메이어, 야후 CEO 취임 막전막후 이야기 - 1편 http://t.co/xWwiw1EyjK @iamday_net 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