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제너럴 모터스(GM)가 메리 바라(51) 제품개발 부사장을 최초의 여성 최고경영자(CEO)로 임명했다.
2 화요일 임원 인사 중 주목할 만한 것은 댄 암만(41) CFO가 사장으로 임명된 것이다.
3 언제가 될지는 모르겠지만 자동차 업계, 그리고 분명 GM에는 재능 있는 여성들이 매우 많다.
트위터 반응

@WSJKorea1: 미국 최대 자동차회사 GM에서 여성 최초로 CEO자리에 오른 메리 바라. 그녀의 모든 것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추적했습니다. http://t.co/pMd2R6dZ9M 사진=Mike Cassese http://t.co/9QzP0KtJE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