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할 말이 별로 없으면 짧게 하는 것으로도 한몫을 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2 특히 언론에 발표하는 성명서나 어떤 사안에 대해 해명을 하는 경우에는 각별히 유념해야 한다.
3 노무현 대통령은 늘 자신이 전하고자 하는 바를 함축하는 한 단어, 한 문장을 찾기 위해 부단히 노력했다.
트위터 반응

@jsjeong3: [두 대통령과 함께한 전략적 글쓰기 4] 뺄 것이 없을 때까지 줄여라 http://t.co/lCKk8eXYYp

@shhahn: !“@jsjeong3: [두 대통령과 함께한 전략적 글쓰기 4] 뺄 것이 없을 때까지 줄여라 http://t.co/I1EcSA4zpt”

@sophiah1225: "!!!@jsjeong3: [두 대통령과 함께한 전략적 글쓰기 4] 뺄 것이 없을 때까지 줄여라 http://t.co/ONyyWzYIPt"

@lee_hyuntaek: [두 대통령과 함께한 전략적 글쓰기 4] 뺄 것이 없을 때까지 줄여라 http://t.co/2tTp67GWPi @wordpressdotcom 에서

@romanus94: [두 대통령과 함께한 전략적 글쓰기 4] 뺄 것이 없을 때까지 줄여라 http://t.co/Fd3SLInnWO @wordpressdotcom 에서

@kwang82: [전략적 글쓰기] 더 이상 뺄 것이 없는 글이 좋은 글이다. 군살은 사람에게만 좋지 않은 게 아니다. http://t.co/wXGn5wHqZ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