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학창 시절을 돌아보면 왜 그러고 살았나 싶게 얼굴이 화끈해질 때가 많다.
2 특히 어학 공부와 관련한 나의 과거는 입 밖에 꺼내기조차 부끄럽다.
3 하지만 언어 천재들에게도 외국어 학습은 피 말리는 일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