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한때 정치인의 전유물이었던 ‘뻔뻔함’은 이제 대중들의 일상 속으로 … 과연 당신의 진보성은 정치·경제·문화의 삼위일체성을 지키고 있는
2 이런 반론에도 일리는 있다고 생각한 적이 있었지만, 지금은 아니다.
3 고종석은 언젠가 ‘글쓰기의 무서움’이란 글에서 “자신의 발언을 자신의 발 밑에 조회해보는 일은 누구에게나 힘든 일일까?”라는 의문을 제기하면서 “자신이 실천할 수 있는 것 너머를 이야기하지 않는 절제는 공적 발언을 업으로 삼는 사람들 모두에게 긴요한 덕목이 되어야 ..
트위터 반응

@tebica: “출세하는 방법(?”) 후안무치에 관한 강준만 교수의 글 http://t.co/VDhMFCKoC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