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싱그런 여름바람 맞으며 땀흘리며 뛰놀던 그때가 생각나서 한동안 벤치에서 떠나질 못했다.
2 근교 나들이를 가다가 눈앞에 펼쳐지는 아름다운 그림때문에,
3 잊고 살았던 그리멀지 않은 과거를 떠올린 경치를 보면서 어설픈 시로 일기를 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