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세 갈래(三) 물결(浪)이 합처저 일렁거리는 나루(津)라는 한자 뜻으로서 지형모양 그대로를 한자화하여 삼랑진(三浪津)이라고 한다.
2 옛날 영남대로(嶺南大路)와 접속하는 물길로 수송하는 교통 요충지로서 조선 후기때 까지 낙동강중에서 가장 큰 포구(浦口)였다고한다.
3 1765년(영조41년)에는 삼랑창(三浪倉, 후조창 後漕倉)이 설치되었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