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얼마 전 한 일요일 1998년에 출판된 이후 사람들의 기억 속에서 사라진 데니스 르헤인(Dennis Lehane)의 “Gone, Baby, Gone”이라는 책은 전자책(e-book) 23부를 팔았습니다.
2 하지만 다음날에는 무려 13,071부가 팔렸습니다.
3 그 이유는 반짝 세일이 무수하게 많은 책의 선택지를 줄여주기 때문입니다.
트위터 반응

@newspeppermint: 전자책(e-book) 시장, 반짝 세일 전략으로 매출 급증 http://t.co/ckOJB4zt5D

@dasulgi: “@newspeppermint: 전자책(e-book) 시장, 반짝 세일 전략으로 매출 급증 http://t.co/fQ8c5LMHJJ”아마존에서 상위에 랭크되는 책의 상당수가 세일중인 책들임 마치 어플 순위처럼.

@estima7: 전자책시대의 새로운 책 마케팅 전략. RT @newspeppermint: 전자책(e-book) 시장, 반짝 세일 전략으로 매출 급증 http://t.co/4cncP54Hu1

@yospirit: 전자책(e-book) 시장, 반짝 세일 전략으로 매출 급증: http://t.co/2BLVPYon5j via @newspeppermint

@gulthee: 전자책(e-book) 시장, 반짝 세일 전략으로 매출 급증: http://t.co/W8O9hvGkAx 반짝 세일을 하는 건 '그게 매출을 만드는 전략'이라서라기보다는 '그만큼 노출이 잘 되는 채널'이 없어서에요. 안 나가는 건 세일해도 안 나감.

@hyeyoungyou: [아날로그형 인간에 슬로우어답터라 아직 전자책은 써본적 없지만 어떤 분야든 상품이 너무 많고 선택지가 늘어나면서 선택지를 줄여주는 필터 기능이 중요] 전자책(e-book) 시장, 반짝 세일 전략으로 매출 급증: http://t.co/MYj72aOYTj

@StepHklha: 전자책(e-book) 시장, 반짝 세일 전략으로 매출 급증: http://t.co/P7DDFEfdcx @newspeppermint 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