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골프채·보험 팔며 보낸 20代, 30代는 충무로, 40代는 소설
2 하지만 그 '무례' 덕분에 한국 문학은 찐득한 삶을 생생하게 풀어내는 이야기꾼 하나를 더한 것이 아닐까.
3 그래서 일부러 '양아치'같이 행동한 적도 있다."
트위터 반응

@greentreepark: "소설가가 된 이후, 그는 부모를 부양하고, 후배들에게 술도 사며, 크게 돈 걱정은 하지 않는다고 했다. 자부도 체념도 없이, 직업인인 소설가가 거기 있었다." http://t.co/WSbmf1Mrdi

@robintimes: 공부를 못했다. 고교 때 반 58명 중 58등이었다. (재수는 왜 안 했나?) 세상을 몰랐지. 부모는 물론 내게 그런 조언을 해주는 사람이 없었다. 우리 때는 다 그랬다. 알아서 크는 거. 집에 안... http://t.co/9eyf5lq5u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