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마리사 메이어(Marissa Mayer) 야후(Yahoo)! 최고경영자(CEO), 야후!>
2 "어느 순간, 아이를 가진 덕분에 내가 더 나은 임원이 됐단 걸 깨달았다.
3 아이를 키우느라 일의 우선 순위를 정할 수밖에 없었기 때문이다.
트위터 반응

@taewooke: 한국 사회는 이미 한계 효용 체감의 벽에 도달. 아무리 개인의 노동 투입량을 늘려도 효용은 증가하지 않음. 임대료라는 고정 비용이 워낙 높기 때문에 기업을 계속 돌려야 이익이 남는다는 생각 http://t.co/OAjc53Yxao 선택과 집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