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회사 발령에 서운한 마음은 없어요." 수화기 너머 들려온 MBC 김주하 기자의 목소리는 의외로 담담했다.
2 그는 회사발령을 전적으로 따른다는 입장을 강조했다.
3 특히 인사 발령 이전부터 끊임 없이 나오던 프리랜서 선언 가능성에 대해선 "회사에 있을 것이다.

엠빙신도 회사인가요???

역시 명불허접 엠빙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