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국내 검색 포털의 양대 산맥인 NHN ‘네이버’와 ‘다음’이 온라인 게임 부문에서도 경쟁 구도를 그려 나가고 있다.
2 특히 스포츠 장르를 타 게임 포털사보다 신경을 쓴다는 점, 그리고 웹게임 수가 비교적 많다는 점에서도 흡사하다.
3 물론 검색 점유율 뿐 아니라 게임 매출 부문에서도 아직 양사의 격차는 상당하지만 네이버를 따라 잡으려는 다음의 노력과, 샘솟는 네이버의 성장 동력이 다시 한 번 업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