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3년전 애플 기술보조직 오리엔테이션에 참가했던 브라이언 베이더는 HR부서 매니저들이 직원지침을 읊어내려가던 일을 회상한다.
2 특히 기기를 몇 대나 설치했나 혹은 고객전화를 몇 통 받아 처리했나 같은 눈에 보이는 측정기준이 없는 분야는 더욱 그렇다.
3 임금격차가 노출될 경우 직원들, 특히 낮은 임금을 받는 이들 사이에서 분노와 질투, 불만족이 야기될 수 있다.

직장에서 임금 논하기

건설적인 방향으로 임금을 논하기 위한 팁

동료들과 얘기할 때

1.믿을 수 있는 사람들로만 한정하라.

2.동기를 확실히 하라. 그냥 자랑하기 위해 꺼내서는 결코 좋은 결과를 가져오지 못한다.

3.알아낸 정보를 상사와의 협상에 사용하려 할 경우 동료에게 허락부터 받아라.

4.실망하거나 창피할 수도 있다는 걸 감안하라. 동료보다 적은 임금을 받을 수도 있다.

상사와 얘기할 때

1.상사에게 회사 임금지불 철학이나 관행에 대해 물을 수는 있다. 사측에선 왜 현재와 같은 임금을 지불하는지 설명할 수 있어야 한다.

2.임금인상을 요구하고 싶다면 맡은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완수하고 난 후 하라.

3.회사 사정을 이해하라. 회사가 저조한 분기실적을 발표한 직후 인상을 요구해선 안된다.

4.동료들의 신뢰를 배신하지 마라.

트위터 반응

@yanhkim: "고용주만 빼고"... 직장동료에게 내 월급 알릴까 말까? - WSJ Korea - WSJ http://t.co/OGEZ5YIs96 via @WSJ

@garden_new: "임금정보는 성생활에 대한 얘기나 마찬가지. 알고 싶어 죽겠지만 물어보면 무례한 것"- WSJ Korea - WSJ http://t.co/4DDMMKoz2v via @WSJ

@seven9711: 직장동료에게 내 월급 알릴까 말까? - WSJ Korea - WSJ http://t.co/5GYvGyQsg7 @WSJ 에서

@Corea_people: 직장동료에게 내 월급 알릴까 말까? - WSJ Korea - WSJ http://t.co/O5uAF2KDQo @WSJ 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