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정치 명문가 출신이자 기성 권력의 대변자인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인터넷 억만장자이자 인습 타파주의자인 미키타니 히로시는 별로 어울릴 것 같지 않은 한쌍이다.
2 하지만 실리콘밸리의 인습 타파 기질을 빌어 일본의 구세력을 헐어버리기 위해 힘을 합치고 있다.
3 하지만 이코노미스트들은 구조적 개혁 없이는 증시 랠리가 지속될 수 없다고 설명한다.
트위터 반응

@estima7: 아베 신조가 라쿠텐의 미키타니회장과 손잡고 일본에 실리콘밸리식 스타트업붐을 일으키려하는듯. http://t.co/o1S1CHcjPC (WSJ한글판기사) 미키타니는 워낙 튀는 사람인데... 결국 이들이 추진하는 것도 창조경제와 비슷한 것.

@jinj95071: =아베 신조의 ‘세번째 화살’은 규제완화=
http://t.co/TYV4anC8k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