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고속성장을 지속했던 정보통신기술(ICT) 기업들이 모바일 시대의 시장 급변기와 불황을 맞으면서 줄줄이 희망퇴직을 단행하고 외국계 기업이 한국 시장에서 철수하는 등 구조조정 한파가 끝없이 이어지고 있다.
2 업계 관계자는 "ICT환경이 너무 빨리 변해 시장 변화에 대응이 늦은 업체들은 불투명한 미래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서 "몸집 줄이기와 다양한 신규사업으로 회생의 돌파구를 마련하려고 하지만 쉽지 않은 양상"이라고 말했다.
3 업계 관계자는 "KTH가 지난해 파란을 종료하고 모바일기업으로 변신해 인기 서비스를 내놓기도 했지만 수익을 내지 못했다"면서 "기존 업체가 모바일사업으로 체질개선을 해 성공하기가 얼마나 어려운가를 여실히 보여준다"고 말했다.

이렇게 인력이 홍수가 났는데 사람 없다는 애기가 어떻게 나올 수 있는건지... 헐....

적자생존

현다이 준비해라

멀지 않았다

점심 때만 되면 맨날 야후코리아 사원증 목에 걸고 파스타 빨러 오던 아가씨 요즘 뭐할까 궁금해지네

트위터 반응

@daumnet: [IT/과학뉴스] 희망퇴직·사업철수..ICT 구조조정 한파 http://t.co/kQZUesZVB0

@twtHanRyang: ㅠㅠ!
갈수록 살기 힘들어 지것다! http://t.co/JQLmEQXga4

@hwalkim: 희망퇴직·사업철수..ICT 구조조정 한파 | 미디어다음 http://t.co/QlhnEzemWa

@umain: KTH 의 최근 희망적인 사업들이 보였는데. 사업조정이라이. 희망퇴직·사업철수..ICT 구조조정 한파 | 미디어다음 http://t.co/pVDnlScDRH

@pastecat: 희망퇴직·사업철수..ICT 구조조정 한파 http://t.co/NawJAB8z8T

@hkpvs: 희망퇴직·사업철수..ICT 구조조정 한파 http://t.co/e0NNNBC2f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