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대형 태풍 샌디의 피해 우려와 함께 뉴욕시장이 29일 휴장하면서 지수는 모멘텀 없이 정체했지만 업종별 등락이 엇갈렸다.
2 이런 기업에 주목하면 해외나 국내의 경쟁력이 약한 부분의 침체에 주가의 방향을 물을 필요가 없다.
3 이런 주가 상승은 이익이 커서 이익에 대한 주가 수준이 낮기 때문이 아니라 , 지난 5년간 18조원 가까운 시설투자가 거의 마무리되면서 증설된 사업으로부터 결실의 시기가 도래하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