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어떤 시상식 보다 형형색색 화려했던 것은 물론 노출 포인트도 모두 있어 두 가지 의미로 '눈부셨다'.
2 이날 문소리 구은애 전혜빈 남규리 등은 여성의 라인 중 가장 여성스러우면서 로맨틱한 가슴라인을 강조했다.
3 특히 그 트임의 정도가 길고 파격적이어서 보는 이들마저 아슬아슬하게 했다.

인터넷 포탈 사이트 선정적인 기사들부터 내려라.

양심이 있다면.

유명 연예인의 옷차림에 대한 선정적인 기사를
계속적으로 올리는 포탈들이야말로 성폭 조장
언론 매체가 아닌가.

연예계가 옷감이 부족한가?
왜 그렇게 벗기지 못해 안달이냐.

남자지만, 요즘 이중적인 세태를 보면 개탄스럽다. 정말.

다음, 네이버 포탈들 이런 사진들 계속 올릴거면 성폭행이
어쩌고 저쩌고 하는 가식이 뚝뚝 떨어지는 기사들 올리지 마라.

자격도 없다.

차라리 레드카펫깔아놓고 누두쇼를 하는건 어떤지... 아주 이젠 슴가의 80%는 보여줘야 노출이네..이러다 유두까지 꺼내겠다...나참..

정말 욕하기 싫은데...미친..아무리 몸뚱이 굴려먹고사는 천한 딴따라년들이라지만...꼬 락서니들하곤...무슨 588 나가니?.저런년들 이 창년과 뭐가달라? 저러년들 때문에 남자 들이 여자들을 쉽게보는거지..서양애들 몸도 못되는 년들이 저런 꼬락서니로 어설프게 서양애들 흉내내면 지년들이 무슨 양키년들 라도 되는지 아나보지..ㅉㅉ저런년들은 딸년 도 낳으면 안된다...딸년은 어미닮는다고 저 런년들 딸도 똑같이 지어미 끼닮아 저러고 다닐거 아냐?

창녀촌 애들이 손님 유혹하는 것 같다......

트위터 반응

@trisolu: ‘어디든 드러내야 산다’ 노출에 집중한 BIFF, 파고 찢고 뚫고(스타옷장) http://t.co/myX9Hvea @yshnsa @noir1979 @seiyu @jumpingsh 선정성 기사 제목 뽑아 독자 시선 끌려 안달하는 소위, 기자라는 사람들

@pastecat: ‘어디든 드러내야 산다’ 노출에 집중한 BIFF, 파고 찢고 뚫고(스타옷장) http://t.co/cDYbKYcu 다음엔 스쿨미즈나 착에로 부탁드립니다.

@koris21: ‘어디든 드러내야 산다’ 노출에 집중한 BIFF, 파고 찢고 뚫고(스타옷장) http://t.co/NUpM8mUp BIFF 여신들...

@sungtae_kang: ‘어디든 드러내야 산다’ 노출에 집중한 BIFF, 파고 찢고 뚫고(스타옷장) http://t.co/JcXI1lyE 완전한 안구정화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