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국회 교육과학기술위원회 박홍근(민주통합당) 의원은 5일 새누리당 박근혜 대선 후보정수장학회 이사장 재직 당시 불법적으로 11억여원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2 자료에 따르면 2002년 전체 직원 보수는 2억6천42만원인 반면 박 후보보수는 1억4천880만원(57.1%)이었고 2003년에는 2억5천916만원 가운데 1억2천900만원(49.8%), 2004년에는 2억6천398만원 가운데 1억3천200만원(50%)이었다.
3의원정수장학회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박 후보정수장학회 이사장으로 있던 1995년부터 2005년까지 모두 11억3천720만원을 보수로 받았다.

"나는 머슴이다....???"

최필립 정수장학회 이사장은
정수장학회 주인을 묻는 질문에
"나는 머슴에 불과하다"고 대답했다

그럼,
주인은.........???

다른 후보의 잘못은 완전 부풀려 난리를 치던 사람들 다 어디갔나? 여긴 왤케 조용해? 참나..

생긴거 보면모르겠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