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IBM이 오라클과 SAP의 뒤를 이어서, 인사관리분야를 강화하고자 Kenexa를 주당 $46, 총 $1.3B (약 1.5조원)에 인수하였다.
2 SAP는 작년 12월 SuccessFactors를 $3.4B (약 3.8조원), 그리고 올해 2월 오라클은 Taleo를 $1.9B (약 2.1조원)에 인수하였다.
3 인수 목적은 IBM이 최근 강화하고 있는 빅데이타와 소셜테크놀러지를 인사관리부문으로 확장하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