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세계 최대의 갑부 워렌 버핏이 이끄는 자산운용회사 버크셔 헤서웨이가 지난 5월, 미디어제너널그룹 소유의 지역 신문 63개를 1억4200만달러에 인수해 화제가 된 바 있다.
2 "공동체, 특히 지역 사회에서 신문만큼 중요한 매체는 없다.
3 특히 종이신문의 강점인 깊이 있는 탐사보도와 구글에서 제공하는 퓨전 테이블, 쿼리 스트링과 같은 프로그램이 결합하면 경쟁력 있는 콘텐츠를 만들 수 있을 거라는 설명이다.
트위터 반응

@mytory: 워렌 버핏이 망해가는 신문사들 사들인 이유는. http://t.co/eGJ7488L 읽을 만하다. 좋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