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All Things Disital에 따르면 야후의 신임 CEO인 마리사 메이어(전 Google VP)가 드디어 본격적인 야후의 신 경영을 도입하기 시작했다고 합니다.
2 구글은 우리에게 알려진 바로는 능력제로 많이 알려져 있지만, 그들은 철저한 0.1%의 두뇌를 요구하는 집단으로 기존에 능력을 입증한 직원이 아니라면 스펙과 업무 성과에 따라 정리해고 될 가능성도 분명히 있다.
3 특히 그녀가 구글의 교육 분과도 맞았던 전례를 생각하면 교육 파트를 개선해 제대로 일할 수 있는 직원들을 뽑을 것으로 보인다.
트위터 반응

@systemplug: 구글식 경영 도입하는, 야후 마리사 메이어 - 아이엠데이 Talk http://t.co/Paf1JagX @iamday_net 에서

@systemplug: 구글 출신의 야후 신임 CEO 마리사 메이어가 드디어 구글식 경영 기법을 야후에 접목하기 시작했다는 군요. 아직 조직에 충격을 가할 정도는 아니지만, 꽤 의미있는 접근인듯 합니다. http://t.co/Paf1JagX @iamday_net 에서

@iamday_net: 드디어 마리사 메이어가 움직이기 시작하는듯, All Things D에 따르면 야후 신임 CEO 마리사 메이어가 구글식 경영 기법을 도입하기 시작했다는 내용을 소개한 글임.. http://t.co/2FLc6Fpk @iamday_net 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