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국내 기업들의 부채가 위험단계를 넘어섰다는 분석이 나왔다.
2 그러나 2008년 금융위기가 닥치면서 107%로 다시 치솟은 이후 2009년 110%, 2010% 104%를 기록했다.
3 그러나 2000년 GDP대비 11%였던 정부부채가 10여년 만에 30%대로 올라서는 등 상승세가 가팔라 안정장치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기자양반. 국가부채가 무슨 33%밖에 안되. 공기업부채 추가해봐. 쥐세키가 얼마나 나라를 말아먹었는지.

부도낸뒤 일본 자금으로 대한민국 사들이려나

전세계에서 가장 빨리 젊은 인구가 줄어드는 나라에서 ..현재 33% 의 정부부채는 10년도 채 안되 oecd 수준인 100%가 될것이고 15년만에 300% 를 훌쩍넘기게 되어있다..내일당장 애 둘 낳는 가정에.. 강남 그린벨트 풀어서 30평아빠뜨 무상으로 제공하는 등.. 말도 안될정도의 특혜를 주지 않는한 거품부동산 떠받치기 쥐박정부의 실정으로 나라가 망하게 되어있다..ㅉㅉㅉ

트위터 반응

@paulo351: 기업부채 GDP의 107% `위험수위` 넘었다 http://t.co/AZW8pr7i _ 가계빚도 GDP대비 85% 육박… `위기단계`로 악화조짐.

@some_to_be: 기업부채 GDP의 107% `위험수위` 넘었다 http://t.co/1KySMrU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