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은행권이 `퍼펙트 스톰(동시다발적인 폭풍)`처럼 밀려오는 대내외 악재로 시련의 계절을 맞고 있다.
2 은행권은 그 동안 예금금리는 낮추고 대출금리는 높이는 방식으로 손쉽게 돈을 벌고 있다는 이미지가 강했다.
3 국내외 경기침체로 당기순이익은 급감하고 있는 반면 연체율은 가파르게 상승하고 있다.

연채율 기업이든 가계든 5프로만 넘으면 상환 종료다~~~
답이 없다 그럼 어케대냐 노숙자 및 이민가야될꺼 같다
그때 쯤이면 은행들 발등 불나서 예금자 유치 및 상환 할꺼다
이자 과연 얼마까지 올라갈까 스페인은 시중금리 20프로 인데
울나라는 ?

사실상
우리나라에는
금융권을 관리 감독하는 정상적인 감독기관이 없죠?
그놈과 그놈이 짜고 치는 고스톱 판에 서민들만
죽어나는 거죠?
통수권자 측근의 비리가 결국
국가경영시스템의 비리를 불러 오고
그 피해는 고스란히
서민들에게 돌아 가는 거죠
통수권자에게는 무한한 책임이 있는거죠

트위터 반응

@_business_money: 은행권, `퍼펙트 스톰` 악재로 수익성·신뢰도 치명타 http://t.co/PCzlgbxE

@777newstar: 은행권, `퍼펙트 스톰` 악재로 수익성·신뢰도 치명타 http://t.co/KYBDR3az 이런 은행 기피하고 다른 은행 가더라도 별반 다를 바 없다면, 믿고 가고 싶은 은행이 없다는게 은행의 우롱 횡포는 이어질 것이라는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