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연말 대선을 앞두고 한국경제가 '선거 프레임'에 갇혀 옴짝달싹 못하고 있다.
2 불과 한 달 전 이명박 대통령이 DTI 완화에 대해 "자칫 가계부채만 늘릴까 걱정"이라고 언급했듯, 정부 내에서조차 의견이 갈리는 딜레마다.
3 전성인 홍익대 교수는 "국민 다수를 위해 원칙과 현실을 조화시키는 게 정부 정책이라고 본다면 단기 대책이라도 가급적 구조적 해결과 맞닿은 방향으로, 장기 정책국가의 잠재력을 최대한 키우는 쪽으로 선택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강조했다.
트위터 반응

@jin08191: 시한폭탄 안은 채… 한국이 위태롭다 http://t.co/RjfUFDjD 상식으로 일반대중 국민 상식으로

@jin081911: "@jin08191: 시한폭탄 안은 채… 한국이 위태롭다 http://t.co/446C20J1 상식으로 일반대중 국민 상식으로"

@_business_money: 시한폭탄 안은 채… 한국이 위태롭다 http://t.co/vzeXrhC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