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중앙은행의 명목금리가 제로 이자율에 이미 도달한 미국 과 일본 을 제외한 세계 주요 국가들이 금리 인하에 나서고 있다.
2 다만 채무자의 상환 부담을 완화하는 노력이 새로운 채무 증가로 이어지지는 않도록 해야 한다.
3 하지만 대부분 국가가 금리 인하를 통해 직접 경기 부양을 할 수 있는 충분한 정책 금리 여력이 없었다는 점에서 경기 부양 가능성 자체보다는 심각해지고 있는 글로벌 디플레이션 대비가 중요한 배경으로 지적된다.
트위터 반응

@JeamKim: http://t.co/KTn97Cbu 구조적인 대량거품이 없이 시장이 정상가격으로 작동되는 상황에서는 생각해볼 문제이나 구조적인 대량거품이 만연한 상태에서는 채무 디플레이션이 아니라 대대적인 거품해소를 통한 정상복원이 답이 아닌가.

@hansubkim: [시론] 전세계로 확산되는 ´채무 디플레이션´ http://t.co/mHiEL8lD

@cymgf: [시론] 전세계로 확산되는 ´채무 디플레이션´ http://t.co/hZwfyoOf

@hubris2015: [시론] 전세계로 확산되는 ´채무 디플레이션´ http://t.co/UMksLlRs

@sojugol102: [시론] 전세계로 확산되는 ´채무 디플레이션´ http://t.co/hbcqTIlt

@bschung1: [시론] 전세계로 확산되는 ´채무 디플레이션´ http://t.co/HwnJwJXj: 채무경감은 Moral Hazard를 초래하고 그 폐해는 투기적 탐욕에 빠지지 않은 다수의 정직하고 선량하며 도덕적인 ㅅ삶들이 고스란히 감당하게 된다.

@sojugol102: [시론] 전세계로 확산되는 ´채무 디플레이션´ http://t.co/hbcqTIl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