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아래 기사는 VentureBeat Jolie O’Dell 기자와 John Koetsier 기자가 작성한 최근 기사 를 번역, 편집한 내용이며, VentureBeat와 beSUCCESS는 공식 컨텐츠 파트너십을 맺었습니다.
2 강력한 구글에서 문제 많은 야후로 이동한 것에 대한 몇가지 의문이 남긴 하지만, 부사장에서 CEO, 그것도 스타트업 CEO가 아닌 야후의 CEO로 건너간 것은 메이어에게 있어 매우 매력적인 일일 것이다.
3 2010년에는 포춘지가 선정한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있는 여성 50인에 선정되으며, 당시 37세의 메이어는 그 중 역대 최연소 인물이었다.
트위터 반응

@beSUCCESSdotcom: 구글 스타팅 멤버이자 부사장인 마리사 메이어가 말도 많고 탈도 많았던 야후 CEO직을 맡게되었습니다. 뛰어난 이력과 대외 이미지를 가진 마리사 메이어의 취임으로 야후의 CEO 문제는 일단락 될 것으로 보입니다. http://t.co/tNQw1rEH

@hazelyu_: 구글의 마리사 메이어, 야후 CEO로 취임. 구글 부사장 직분에서 비중있게 해낸 일중 한가지가 레이디가가 인터뷰 건. 의외! via @besuccessdotcom http://t.co/P9eLJRz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