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Freemium 모델은 롱테일 이론으로 유명해진 크리스 앤더슨 (Chris Anderson)에 의해 강조된 공짜 경제 시대의 각광받는 비즈니스 모델이다.
2 Freemium 이 성립되려면 가장 중요한 것은 “충분한 이용자 그룹의 확보” 즉 대량 Traffic 이 필요하다.
3 특히 한국 처럼 인터넷 포털들이 영상, 만화 등 주요 콘텐츠를 무료로 제공하고 통신회사들의 자사 가입자 유지 전략을 위해 콘텐츠를 미끼로 활용하는 환경에서는 단계별 Freemium 전략이 가동되기 쉽지 않다.

Freemium 이 성립되려면 가장 중요한 것은 “충분한 이용자 그룹의 확보” 즉 대량 Traffic 이 필요하다.

‘디지털화 할 수 있는 모든 것은 마치 중력 처럼 값이 공짜에 가까워지는 현상을 벗어날 수 없다’는 그의 공짜 경제 이론에서  95%의 범용 서비스는 공짜로 제공하되 나머지 5%는 차별화되고 개인화된 소수에게 비싸게 팔아서 수익을 창츨하는 방법이다.

무엇보다  Freemium  을 위해 필요한것은 서비스의 품질이  특정 집단을 만족시킬 수 있어야 하고 초기 확산이 이용자들의 바이럴에 의해 만들어져야한다.

대규모 트래픽이 증가하더라도 이에 비례하는 속도로 인프라 비용이 소요되지 않아야 한다.

트위터 반응

@VentureSquare: Freemium 모델의 적용은 한계비용이 낮은 상품에 적합하다고 한다.'Freemium 비즈니스모델의 성공 과제는?' http://t.co/TKWburkK

@startup_bot: Freemium 비즈니스모델의 성공 과제는? http://t.co/69lpsSb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