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래서 ‘무임승차’ 기업 때문에 음성통화 매출이 급감해 ‘국익’에도 손해가 될 것이니 ‘요금인상’을 허락하라는 황당한 논리까지 등장했다.